애틀랜타 한인회는 19일(목) 오후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2021 코리안페스티벌 개최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코리안 페스티벌은 올가을29월24일부터 25일 까지 양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윤철 회장은 “LA 에서는 올해 코리안페스티발을 취소했는데, 애틀랜타에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취소한 바 있어, 많은 고민 끝에 예정대로 9월 24일 전야제와 25일, 26일 이틀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총 예산은 15만 달러에 달하고 전직 한인회장단에서 4만달러, 메트로 시티뱅크, 대한항공, H-마트, 메가마트, 오뚜기 식품 등의 협찬과 부스판매 비용 등 으로 예산을 확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공연팀으로 세계여성 문화예술 진흥회에서 시니어 모델 등 15명이, 아리랑 문화진흥 국제재단에서 가수, 배우, 코메디언 등 8명으로 총 23명이 한국에서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 두 단체는 24일 전야제에서는 시니어 패션쇼와 트롯 별잔치 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김영배 이사장은 “25일 오전 11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유소년을 위한 웅변/동요대회, 태권도 시범, 가족 한복 경연대회 등과 청소년을 위한 한국 아이돌 그룹의 K-POP 공연, 노년층을 위한 시니어 패션쇼와 트롯 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고 소개했다.

또한 팔씨름 대회,족구,동포노래자랑, 흥사단이 마련하는 웅변대회, 태권도 시범 등도 열린다.

김 회장은 특히 “한국의 재능있는 장애우들의 작품을 전시 판매하는 “열린 행성”이라는 전시회도 마련하니 많은 관심을 가져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9월24일 예정했던 어가행렬은 11월 13일(토) 오전 10시로 연기했다.

코리안 페스티발 부스는 10X10 크기의 단체 홍보 부스는 $300, 먹거리 부스는 $500, 대형부스는 $1000 의 대여료를 받을 예정이다.

코리안페스티발은 매년 가을 열리는 연례행사로 스와니 시청에서 열려오다 2014년 오영록 전 회장때부터 한인회관으로 장소를 옮겨 열리고 있는 한인사회 대표적 행사이다.

(유진 리 대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