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한인회관에서 한인회를 비롯한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8·15 기념식과 코리안 페스티벌 행사 준비 모임이 열리고 있다. [사진= 애틀랜타 한인회]

 

애틀랜타 한인회(회장 김윤철)가 다음 달로 다가온 8·15 기념식과 9월 코리안 페스티벌 준비에 나섰다.

23일 한인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한인회 회의실에서 한인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8·15 기념식과 코리안 페스티벌 식순을 확정했다. 모임에는 김윤철 한인회장, 김상국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이홍기 상의 회장, 조용준 월남참전용사회장, 김기수 라이온스클럽 회장, 황혜경 나라사랑어머니회 회장, 김학규 흥사단 대표 그리고 임군자난클럽 대표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8·15 광복절 행사를 이날 오후 2시부터 한인회관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1부 기념식에 이어 2부에서는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콘서트와 관련한 세부 계획은 발표하지 않았다.

또 코리안 페스티벌은 오는 9월 24~25일에 개최한다. 24일에는 오후 6시부터 전야제를 열고, 패션쇼와 트로트별잔치 행사 등을 갖는다. 페스티벌 당일인 25일에는 오후 1시 기념식을 시작으로 노래자랑, 웅변대회, 가족 한복패션쇼, 국악공연, K팝 공연, 어린이 노래자랑, 궁중의상 패션쇼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인회 측은 “한인회의 굵직한 행사가 8월과 9월에 걸쳐 열린다”며 한인사회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