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을 2021 애틀랜타 한인 문화 축제의 일환으로 둘루스 한인타운에서 조선시대 어가행렬 퍼레이드가 추진된다.

애틀랜타한인회(회장 김윤철)은 4일 한인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9월 25일(토)에 예정된 조선시대 어가행렬 퍼레이드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애틀랜타에서 최초로 이루어지는 어가행렬 퍼레이드로, 애틀랜타 한인회가 주최하고 ㈜한빛예무단(대표 장효선)과 우리것 보존협회(대표 송해)가 주관한다. 행사는 이혁 준비위원장과 장효선 총감독의 진행으로 준비되는데, 장효선 감독은 샌프란시스코의 어가행렬을 감독했다.

이번 어가행렬 퍼레이드는 9월 25일 오전 10~12시에 열리며, 장소는 둘루스 한인타운 축제장 둘레길로, 찰스브랜트체스니 초등학교 앞에서 시작해서 귀넷플레이스몰까지 약 1.4마일에 걸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혁 준비위원장은 어가행렬에서 “왕과 왕비, 문무백관들이 조선시대 복장을 갖추고 참여할 예정이며, 베트남, 중국, 라티노 등 다양한 인종의 주민들을 참여시킬 예정이다 왕과 왕비 후보는 현재 조지아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와 니콜러브 핸드릭스 귀넷 커미션 의장을 염두에 두고 타진 중이다”라고 밝혔다.

왕이 타는 가마는 220년 전 조선시대의 사이즈나 모양을 그대로 재현해서 제작할 예정이며, 조선시대 복장은 250벌 정도를 준비하고, 퍼레이드 음악은 시립교향악단 취타대 18명이 날라리 등의 악기를 가지고 와서 연주할 예정이다. 귀넷 중고등학교 밴드에도 협조를 부탁해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서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 예정이다.

한인회측은 이번 축제에 참여할 200여명의 체험단을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1.5세 2세 등의 동포 및 지역주민들의 응모를 받고 있으니 많은 참여 바란다고 전했다.

김윤철 회장은 “이번 어가행렬의 테마는 ‘코리안이 간다’이다. 어가행렬에는 한국 민족혼의 상징이 깃들어 있고, 미국사회에서 한국인의 위대한 정신을 표현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 행사에 많은 동포와 주민이 동참해서, 함께하는 축제의 현장을 만들어 내고 싶다 이 퍼레이드로 우리 애틀랜타가 더욱 빛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선시대 어가행렬이 끝난 후 25일 오후에는 코리안 페스티벌이 개막식을 하고 25~26일 동안 개최될 예정이다. 박선욱, 이천식기자